고시촌 오늘의 엄마밥상 서림동 간고등어와 제육볶음
▒ 신림동고시촌/‣ 맛집추천
 

오늘은 엄마가 만들어준 밥상이라고 하는 신림동고시촌 서림동의 밥집, 엄마밥상집에서 오늘은 엄마밥상 '간고등어구이와 제육볶음'을 먹었어요. 이 음식점은 다른 메뉴도 있지만, 오늘의 엄마밥상은 먹을 게 많아서 가끔 식사를 하러 가는 집이예요. 깔끔한 반찬과 큼직한 생선구이가 맛있는 집이죠.



서림동맛집 엄마밥상 찾아가는 길(위치,약도)



서림동에서 대웅독서실 부근 코사마트 맞은 편에 자경분식과 나란히 사이좋게 자리잡고 있는 엄마밥상. 이 두집은 일단 반찬과 요리가 깔끔해서 번갈아 가며 찾곤 합니다. 생선구이은 엄마밥상이 청국장, 비빔밥은 자경분식이 제 입맛에 맞더군요. 엄마밥상 가게 앞에는 오늘의 엄마밥상이라고 해서 특별메뉴가 있는데요. 오늘은 간고등어랑 제육이군요. 근데 매일 비슷비슷하더군요. 



엄마밥상의 메뉴인데요. 저는 오늘의 엄마밥상을 먹으러 왔으니 주저 없이 주문을 했어요. 엄마밥상에 국 대신 찌개가 나오는 경우에는 500원 추가해서 6,500원입니다. 요리 가격은 4000원 ~ 6,000원으로 이 부근에서는 평균을 살짝 상회하는 수준이라고 할 수 있겠네요. 



주문을 하고 잠시 후 푸짐한 한상이 모습을 드러냈어요. 반찬은 김치와 나물무침, 쥐포볶음, 고추무침, 계란후라이, 김과 함께 메인 요리인 간고등어와 제육볶음입니다. 제육볶음이 적은 편이지만, 밥 한공기에 과연 이걸 다 먹을 수 있을까요???



노릇하게 구은 고등어구이가 정말 맛깔스럽죠.. 사실 순두부찌개를 먹을 때 자주 찾는 백가집이 저렴하기는 하지만, 고등어 반마리라서 조금 아쉬움이 있었는데요. 엄마밥상에 오면 고등어는 과하게 먹을 수 있는 장점이 있어요. 고등어 먹다가 질리면 제육볶음도 먹어보구요.. 



밥 위에 고등어를 올려서 함께 먹으면 잘 어울리죠. 가시를 잘 발라서 먹으면 고소합니다. 이 많은 반찬을 골고루 맛볼려면 밥 조절을 잘 해야 하겠죠. 한공기 더 먹으면 과식..



오늘은 신림동고시촌에서 맛있게 생선구이와 제육볶음을 다양한 반찬과 함께 먹을 수 있는 오늘의 밥상이었습니다. 생선구이정식 먹기에는 괜찮은 집인 거 같아요. 

Name
Password
Homepage
Secret